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시민의신문 기사

“소통부재가 민주화사업회 위기 근원”

by 자작나무숲 2007. 3. 30.
“소통부재가 민주화사업회 위기 근원”
학자들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규탄 성명
2006/4/7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민주화하자는 움직임이 시민사회 곳곳으로 퍼지고 있다. 민주연구단체협의모임 소속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민주주의사회연구소, 대구사회연구소, 여수지역사회연구소, 민주사회정책연구원, 성공회대 민주자료관 등은 지난 6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기념사업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기념사업회도 민주연구단체협의모임 소속이다.

<시민의신문DB자료사진> 양계탁기자

이들은 무엇보다도 문 이사에 대해 “공적 목적을 갖는 사업에 개인의 이해관계가 개입했을 개연성이 충분하며 그에 따른 도덕적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며 문 이사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3급 이상 직원을 1년 계약직으로 채용하는 방식은 애초 의도와는 별개로 내부에서 문제제기하는 이들을 조직에서 추방하는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송무호 전 본부장과 최상천 전 사료관장의 예를 들며 “1년계약이 끝날 때까지 문제를 회피하고 지연시키다가 결국 계약종료를 이유로 조직에서 추방하는 것은 그 자체가 비민주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조직내 민주주의 확립을 강조하는 대목은 특히 눈길을 끈다. 이들은 “본질적으로는 조직 구성원들의 충분한 동의를 얻지 못한 현 집행부의 일방적인 하향식 조직운영과 사업집행 방식에 기인한다”며 “조직내 민주적 의사소통 구조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사회도 비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들 단체들은 “최고 의사결정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이사회가 문제해결을 위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태의 본말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지, 통제와 감시 구실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기념사업회의 위기는 민주화운동 그 자체의 위기”라며 “사태가 폭력적으로 전개되고 있는데도 내부 구성원들은 스스로 사태해결의 주체로 나서지 못하고 주변화되거나 대상화되고 있다”며 “이는 곧 기념사업회 내부 의사소통 구조가 민주적이지 못하다는 반증이며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도 거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6년 4월 7일 오전 11시 21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