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

"코로나 이기는 품앗이, 진짜 백신은 사랑을 나누는 자원봉사"

by 자작나무숲 2021. 2. 11.

 “‘품앗이’야말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아닐까요. 어려움을 나누는 품앗이에는 자원봉사만 한 게 없습니다.”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1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애서 “설 연휴에도 외롭고 소외된 이들을 돕는 자원봉사자들이 있다”면서 “코로나19가 계속된 지난 1년 동안 연인원 170만명이나 되는 자원봉사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설 음식을 나누고 안부를 살피는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권 센터장에 따르면 지난해 자원봉사자들은 전국 곳곳에서 방역소독(49만명), 취약계층 지원(26만명), 방역지침 홍보(17만명) 등에 발 벗고 나섰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정된 자원봉사기본법에 따라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재단법인이다.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를 방문하거나 홈페이지 접속을 통해 자원봉사자로 등록해 참여할 수 있다. 권 센터장은 경기 시흥시 자원봉사센터장 등 봉사 관련 시민단체 활동과 강사 등으로 오랫동안 활동해 왔으며, 2018년부터는 중앙자원봉사센터장으로 일하고 있다.

 


 권 센터장에게 코로나19는 새로운 도전의 연속이다. 그는 “역설적이게도 위기 속에서 자원봉사의 사회적 영향력을 본 것 같다. 백신보다 더 중요한 게 사회적 신뢰와 연대다. 그런 걸 자원봉사자들이 몸소 보여 줬다”고 평가하면서도 “자원봉사는 함께하는 게 중요한 건데 정작 사회적 거리두기는 그걸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비대면보다는 ‘안전한 대면’으로 전환하려는 노력을 한다”며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소규모로 여러 차례 모이는 방식, 100명이 한 번 모이는 게 아니라 4명이 25번 모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는 많은 자원봉사를 필요로 했다. 그는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을 때 대전 대덕구 자원봉사자들이 생각해낸 ‘드라이브스루 방식 기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기부자들이 후원물품을 자동차 트렁크에 실어 대덕구청 주차장으로 와서 트렁크를 열어주면 자원봉사자들이 트렁크에서 물품을 받은 뒤 대구·경북에 전달했다. 기부자와 자원봉사자가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따뜻한 마음을 전달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권 센터장은 “자원봉사 활동이 더 활발해지려면 전국 자원봉사센터 구조를 개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지자체 자원봉사센터 중 절반 가까이가 관공서 소속이거나 센터장만 개방형이고 직원은 공무원인 방식”이라며 “자원봉사는 공무원 조직 규정에 구애받지 않고 민간 자율성을 바탕으로 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독립법인 형태로 하고 정부는 그것을 지원하고 촉진하는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