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 8. 21. 16:39

통계로 본 결혼풍속도

[20&30] 통계로 본 결혼풍속도


‘나이 어린 새색시를 보려면 전라도로, 나이 어린 새신랑을 보려면 충청도로 가야 한다?’


통계청이 운영하는 ‘국가통계포털’의 ‘시·도별 평균 초혼연령’을 분석한 결과 새신랑의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곳은 충남과 충북, 새색시의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곳은 전남과 충남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초혼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이었다.

남성의 경우 충남은 13년 동안 5차례, 충북은 6차례나 평균 초혼연령이 가장 낮았다. 충남과 충북이 공동 1위를 한 것은 3차례였다. 여성의 경우 전남은 같은 기간 4차례, 충남은 3차례 1위를 차지했으며 공동 1위는 6번이나 됐다.


2006년 기준으로 새색시와 새신랑이 가장 어린 곳은 남성 30.3세, 여성 27세를 기록한 충남이 차지했으며, 가장 나이가 많은 곳은 남성 31.2세, 여성 28.7세인 서울이었다. 지난해 전국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 30.9세, 여성 27.8세였다.

남성의 지역별 평균 초혼연령은 서울(31.2세), 전남(31.1세), 부산(31세), 대구·전북·제주(30.9세), 광주·경남·강원(30.8세), 경북·경기(30.7세), 인천·대전(30.6세), 울산(30.5세), 충북(30.4세), 충남(30.3세) 순이었다.


여성의 지역별 평균 초혼연령은 서울(28.7세), 부산(28.4세), 제주(28.3세), 대구(28.1세), 경기(28세), 광주·대전(27.8세), 인천(27.7세), 울산·강원·경남(27.6세), 경북(27.4세), 충북·전북(27.3세), 전남(27.2세), 충남(27세) 순이었다.


결혼 연령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1994년 당시 남성 28.3세, 여성 25.2세였던 평균 초혼연령은 꾸준히 높아져 2003년 처음으로 남성이 30세를 넘어섰고 여성은 2002년 27세에 들어섰다. 이에 따라 20세 미만에 결혼하는 조혼 비율도 갈수록 줄고 있다.


국가통계포털의 ‘시·도별 혼인건수 및 조혼인율’에 따르면 1994년에는 전체 혼인 가운데 0.87%를 차지했던 조혼은 1996년에 0.94%로 오른 경우를 빼고는 해마다 줄었다. 지난해 조혼은 0.68%에 그쳤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0.73%로 가장 비율이 높았고 경기(0.71%), 울산(0.69%), 충남(0.68%)가 뒤를 이었다. 새신랑과 새신부 나이가 가장 어린 곳인 충남은 조혼 비율이 0.54%로 가장 낮아 눈길을 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기사일자 : 2007-08-21    23 면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