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雜說/역사이야기

가장 오래된 무과급제 합격증 복원했다

by 자작나무숲 2022. 9. 27.

조선시대 세종 때 4군 6진 개척에 앞장섰던 김수연(金壽延)이 받았던 무과 장원급제 합격증이 원형을 되찾았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김수연이 1434년(세종 16년) 무과에 장원급제해 받은 홍패를 4개월에 걸쳐 복원했다고 14일 밝혔다. 홍패는 국가에서 문·무과 급제자에게 발급한 증서로 붉은색 종이에 이름과 성적, 발급 시기 등을 적었다.
  

국가기록원이 이번에 복원한 기록물은 김수연 왕지와 함께 김해김씨 문중에서 소장하고 있던 김수연의 아들 김호인이 받은 교지(敎旨)까지 2점이다. 왕이 내리는 문서는 조선 초기에는 왕지(王旨)라고 하다가 나중에는 교지(敎旨)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김수연 왕지와 김호인 교지는 불안정한 보존 환경에서 오랫동안 기록물을 접거나 말아서 생긴 꺾임과 종이 사이의 들뜸 현상 및 표면 오염, 결실 등의 훼손이 심했다. 국가기록원은 건·습식 세척으로 기록물 표면과 기록물 내에 침투한 곰팡이 등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원본과 유사한 한지로 결실부를 보강해 가독성과 보존성을 높였다.
 

한국학중앙연구원 박성호 교수는 “1434년 김수연 무과 홍패는 조선 초기에 국가에서 시행한 무과 시험 급제자에게 발급한 국왕 명의의 합격증”이라면서 “현재 보물로 지정된 1435년 조서경 무과 홍패와 1435년 이임 무과 홍패보다도 1년이나 앞서 발급된 진본 문서”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은 복원을 마친 김수연 왕지와 김호인 교지를 국가기록원 누리집(http://www.archives.go.kr)에 공개한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9145002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