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시민의신문 기사

[단독] 기념사업회 또 한번 망신

by 자작나무숲 2007. 3. 30.
[단독] 기념사업회 또 한번 망신
기념사업회 직원명의 성명서 내려다 직원반발로 무산
2006/3/6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최근 논란에 강력 대처하기로 방향을 정하고 직원 명의로 성명서를 발표하려다 직원들 반대로 불발로 그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에서는 “기념사업회가 사태해결 의지가 없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시민의신문 

<시민의신문>이 단독 입수한 ‘현 상황에 대한 우리의 입장’ 초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기념사업회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한 입장을 밝힌 부분이다. 성명서 초안은 “최근 기념사업회에서 근무했던 일부 인사들로 인해 사업회의 사업이 진실과 다르게 과장 왜곡되고 있다”며 기념사업회에 대한 문제제기를 근거없는 공격으로 치부했다.

성명서 초안은 “지난해 11월에 이들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그 사실여부를 규명하기 위한 내부감사를 시행한 바 있다”며 “그 결과 이들이 주장하는 구체적인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이들이 주장하는 임원진의 도덕성 등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는다”며 함세웅 이사장과 문국주 상임이사를 지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들은 “더 이상 사실을 왜곡 과장하지 말길 바라며 이러한 행위가 계속될 경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혀 둔다. 아울러 사업회와 관련한 시위와 왜곡 과장된 내용을 담은 문건의 유포는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해 송무호 전 본부장과 최상천 전 관장을 비난했다.

이 성명서 초안은 이와 함께 “사업회에 깊은 관심을 보여준 제 단체와 인사들에게도 당부드린다”며 “우리 사업회 직원들은 현 사태를 스스로 해결해 나갈 것이며 이 과정을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민의신문 

성명서 초안 뒷부분에는 의견수렴란이 별첨으로 돼 있다. 팀별로 팀장이 성명서 초안에 대한 찬성과 반대, 수정의견을 제시하도록 했다. 기념사업회 직원 대부분은 성명서 초안에 반대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에 따르면 직원 명의 성명서 발표 시도는 이미 지난달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지난달 22일 열린 기념사업회 이사회에서는 최근 안팎의 문제제기에 대해 강력히 대처하라는 요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기념사업회 앞에서 지난달 13일부터 농성을 계속하고 있는 송무호 전 본부장에게 “고소하겠다”며 말다툼을 벌이는 등 눈에 띄는 대처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27일과 28일에는 2차에 걸쳐 전직원회의가 있었다. 첫날은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했지만 28일 회의에서 권 아무개 직원이 직원 명의로 성명서를 발표하자는 제안을 했고 그와 다른 직원 2명으로 초안작성팀을 만들었다. 이들은 지난 3월 2일 오전 11시경부터 팀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달라며 기념사업회 팀장들에게 초안서 한 부씩을 전달했다. 팀장들에게만 한 부씩 전달한 것은 외부유출을 꺼렸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초안서에 대해 직원들 대부분이 반대의사를 밝히면서 성명서 채택은 유야무야됐다.

기념사업회는 직원 명의 성명서가 무산된 것과 무관하게 기념사업회를 둘러싼 문제제기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의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박희영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사무처장은 “내부 문제니까 외부에선 개입하지 말라고 하는 발상 자체가 황당하다”며 “과거 3자개입 금지같은 사고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잘못은 잘못으로 인정하고 다시 시작하면 되는 건데 왜 이렇게 갈등을 증폭시키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송 전 본부장은 “직원들로 하여금 그런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게끔 하려는 사고방식 자체가 민주화운동사업회의 본질을 역설적으로 말해준다”며 “임원진의 사고방식이 가엾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성명서 초안에 대해 양금식 기념사업회 홍보팀장은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려고 만든 문건일 뿐"이라며 "외부에 발표하려는 목적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현 상황에 대한 우리의 입장

우리 직원 일동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가 선배 민주화운동가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것임을 인식하고, 나아가 그 뒤를 잇는 역사적인 현장에서 일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임해왔다.
최근 기념사업회에서 근무했던 일부 인사들로 인해 사업회의 사업이 진실과 다르게 과장 왜곡되고 있다. 이들에 의해 전파되고 있는 문건 등은 언론 정당 뿐만 아니라 사회단체에까지 파급되면서 사업회는 지금 심각한 위기에 당면해 있다. 이들에 의해 존폐문제까지 거론되는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하며 이에 대한 우리 직원 일동의 입장을 밝힌다.

1. 우리는 지난해 11월에 이들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그 사실여부를 규명하기 위한 내부감사를 시행한 바 있다. 그 결과 이들이 주장하는 구체적인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우리는 이들이 주장하는 임원진의 도덕성 등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 사업회에 밀접한 관계에 있는 제 단체 및 인사들에게 까지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유포되고 확산되면서 우리는 더 이상 이 사태를 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더 이상 사실을 왜곡 과장하지 말길 바라며 이러한 행위가 계속될 경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혀 둔다. 아울러 사업회와 관련한 시위와 왜곡 과장된 내용을 담은 문건의 유포는 중단되어야 할 것이다.

2.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사업회 내의 조직운영이나 사업설정 및 추진 등에 있어서 오해와 편견이 없도록 내부를 점검하고 조직운영의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일정이 마련되어야 한다. 이를 통해 사업을 설정함에 있어서 객관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이다.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서도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과 절차에 문제가 없었는지가 점검되어야 하고, 이사회 등을 통해서 감독 관리도 강화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사회전반에 사업회가 재인식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할 것임을 밝혀둔다. 이를 위해 관련단체 및 인사들과의 교류도 더욱 활발히 할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사업회 내부의 안전망과 외부와의 검증 등을 통해 사업회만의 조직이 아니라 사회전반에 기반을 확보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로 거듭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

3. 또한 현 사태와 관련하여 사업회에 깊은 관심을 보여준 제 단체와 인사들에게도 당부드린다. 우리 사업회 직원들은 현 사태를 스스로 해결해 나갈 것이며 이 과정을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기를 바란다.

2006년 3월 2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직원 일동

2006년 3월 6일 오후 15시 20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