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재정/풀뿌리자치 모습들

오세훈표 디자인거리가 만든 일방통행, 주민불편만 커졌다

by 자작나무숲 2012. 10. 17.


 “일방통행은 싫어요. 양방향으로 해주세요.”

 ‘걸어서 성북 한바퀴’ 행사를 위해 지난 9일 월곡2동을 찾은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가장 자주 들은 이야기였다. 독단적인 행정을 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다. 동덕여대 앞 오거리 가운데 하나인 화랑로13길 약 300m 구간을 2년 전 갑자기 일방통행길로 바뀐 뒤 인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으니 원상복구시켜 달라는 요청이었다. 

 주민들은 “마을버스가 멀쩡한 길을 놔두고 우회노선으로 가고 정류소도 엉뚱한 곳에 두게 되니 불편을 많이 겪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김 구청장은 취지에는 동의하면서도 “5년도 안돼 보수하게 될 경우 당시 공사를 담당했던 공무원들이 인사상 징계를 받을 수도 있어 우려스럽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만나는 주민들마다 동일한 요청이 계속 이어지자 김 구청장도 “주민들 요청을 수용하는 방향으로 준비하라.”고 동행한 구 관계자에게 지시했다. 

 문제가 된 화랑로13길이 일방통행으로 된 것은 바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했던 디자인거리 조성사업이 발단이었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디자인 거리 사업 예산이 쏟아지자 구에서도 시비를 보조받아 화랑로13길과 성신여대 앞 하나로거리를 일방통행으로 바꾼 것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제대로 된 주민협의가 없다보니 2년째 주민들의 불만만 높아지는 부작용을 초래한 셈이다.

 ‘걸어서 성북 한바퀴’는 김 구청장이 구 곳곳을 직접 다니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인사를 나누기 위해 틈틈이 하는 행사다. 이날도 김 구청장은 삼태기 건강마을 선포식을 마치고 행사를 위해 이동하기 전까지 약 두 시간 가량 자투리 시간을 활용했다. 일방통행 문제 말고도 일부 식당에선 “좀도둑이 빈번해졌다.”면서 “기존에 있는 CCTV는 사각지대가 많아 실효성이 없다.”며 개선을 요청했고 김 구청장이 “내년 초에 CCTV 두 대를 설치하도록 관련 부서에 지시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