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10.04 19:00

실업과 빈곤, 청년세대 분노가 전세계를 뒤흔든다



아랍의 봄을 뜨겁게 달궜던 저항의 열기가 가을엔 전세계를 휩쓸고 있다. 세계 금융의 심장으로 불리는 미국 뉴욕 월가 인근에서 월가를 점령하라란 구호로 시작된 시위가 어느덧 미국 주요 도시 뿐 아니라 캐나다와 멕시코, 호주 등 세계 각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http://www.nytimes.com/2011/10/04/us/anti-wall-street-protests-spread-to-other-cities.html?_r=1&partner=rss&emc=rss

 

 캐나다 통신은 뉴욕 시위대와 유사한 이름의 토론토 주식시장을 점령하라라는 단체가 오는 15일 토론토 증권가인 베이 거리에서 가두 시위를 벌이기로 하고 이를 조직하기 위한 웹사이트 운영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토론토뿐 아니라 밴쿠버, 몬트리올, 캘거리 등 캐나다 주요도시에서도 시위 계획이 이어지고 있다. 이 단체의 페이스북 웹사이트에는 지금까지 830명이 토론토 시위에 참가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는 15일 시드니와 멜버른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호주를 점령하라는 가두시위가 펼쳐질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도쿄를 점령하라는 페이스북이 열렸고 유럽에서도 유사 사이트가 속속 개설되고 있다.

 

 행동으로 직접 표출된 것은 최근이지만 세계 각국에서 청년세대의 분노가 확산되는 징조가 나타난 것은 여러 해 전부터다. 이들이 실업과 나쁜 일자리의 덫에 빠진 것이 어제 오늘이 아니고 몇몇 나라의 일도 아니기 때문이다. 가령 2006년 미국에서 나온 ‘2030세대, 빈털터리 세대와 이탈리아에서 출간된 천 유로 세대는 공통적으로 젊은 세대가 자신들의 좌절과 분노를 담은 책으로 주목을 받았다.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08

 

 미국발 세계 금융위기 이후 상황은 더 악화됐다. 미 노동부가 7월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24세 이하 대졸자의 실업률은 12.1%로 전체 평균인 9.1%보다 높다. 심지어 스페인 청년실업률은 8월 기준 46.2%나 된다. 나아질 것이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은 분노를 키우고 있다. 지난 814LA타임스는 고학력에도 불구하고 장기간에 걸친 경기침체로 자신의 미래를 계획할 수도 없는 상황에 놓인 신세대들을 짜증난 세대’(Generation Vexed)라는 뜻에서 ‘V세대라고 이름붙이기도 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915030006&spage=1

http://www.latimes.com/business/la-fi-youth-debt-20110814,0,2047766,full.story

 

 청년실업은 지난달 영국 각지에서 벌어진 폭동의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목받았다. 칠레에서는 이미 지난 5월부터 대학 등록금문제 해결 등 공교육 강화를 요구하는 학생·교사·학부모 시위가 몇 달째 이어지면서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과 보수우익 정권이 갈수록 궁지에 몰리고 있다.


2011/08/09 - 등록금문제로 정권위기, 우리나라만 그런게 아니다
2011/09/15 - 영국 재정긴축 반발 갈수록 확산
2011/08/22 - 영국의 미래를 갉아먹는 대학 등록금 3배 인상
2011/09/21 - 장하준 교수한테 듣는 유럽재정위기 세계경제위기


Trackback 1 Comment 2
  1. BlogIcon Rita 2011.10.06 11:45 address edit & del reply

    경제상황이 안좋아지고, 제 주식도 폭락을 하고 있어 당분간 들여다보지 않을 예정입니다. 그나저나 젊은이들이 여기저기서 이런 시위를 벌이는 것은 군중심리라기보다는 경제위기에 따른 미래에 대한 불안이 너무 크기 때문인 것 같아요. 경제정책과 관련하여 다양한 대안을 마련하고는 있겠지만 막막하네요~

  2. BlogIcon Diablo 3 2012.04.01 02:29 address edit & del reply

    세계 금융의 심장으로 불리는 미국 뉴욕 월가 인근에서 ‘월가를 점령하라’란 구호로 시작된 시위가 어느덧 미국 주요 도시 뿐 아니라 캐나다와 멕시코, 호주 등 세계 각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실업과 빈곤, 청년세대 분노가 전세계를 뒤흔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