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기사/취재뒷얘기

문화부 "대한뉴스가 돌아온다"

by 자작나무숲 2009. 6. 24.


“대한~늬우스가 돌아온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대한뉴스를 전국 극장에서 다시 선보일 계획이라고 합니다. 날짜도 하필이면 6월 25일부터. 문화부는 대한뉴스 다시 내보낸다는걸 자랑이라도 되는 양 보도자료를 배포했습니다.

문화부에 따르면 대한뉴스는 1953년부터 1994년까지 정부가 주간단위로 제작해 나라 안팎의 소식과 정부의 정책 등을 극장에서 소개하던 관제뉴스입니다. 6월 25일부터 한 달간 내보내는 대한뉴스 주제는 바로... “4대강 살리기”입니다.

이유가 뭘까요. 문화부는 “정부정책을 국민들이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코믹 버전의 <대한 늬우스 - 4대강 살리기>를 제작해 이달 25일부터 한 달간 전국 52개 극장 190개 상영관을 통하여 선보인다.”고 밝힙니다. 

형식은 KBS의 개그콘서트 ‘대화가 필요해’를 따서 “개그맨 김대희와 장동민, 양희성이 가족으로 나와 4대강 살리기 사업에 대해 대화하는 1분 30초 분량의 코믹 정책홍보 동영상”이라는데 ‘가족여행’편과 ‘목욕물’편 등 2편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문화부는 “앞으로도 정부 정책을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홍보방안을 강구”해서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거 참... 눈물 날 정도로 ‘속 터지는’ 계획입니다.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