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03.11 17:51

한명숙, "국가보안법 철폐, 대체입법 제정" (2004.4.1)

"국가보안법 철폐, 대체입법 제정"
한명숙 열린우리당 공동선대위원장
총선 앞둔 여야 선대위원장 입장 - 열린우리당
2004/4/1
강국진 globalngo@ngotimes.net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고양시 일산(갑) 지역구에 후보로 출마하는 한명숙 열린우리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총선 이후 국가보안법을 철폐하고 대체입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후보는 "시민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개인 의견을 전제로 이같이 밝히고 “국가보안법에 대한 당의 입장이 아직 명료하진 않지만 의원에 당선된다면 당 차원에서 대체입법 문제를 상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보상법, 의문사진상규명법 등에 대해서도 개정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대중적으로 환경후보로 알려져 있으면서도 그는 환경부 장관 재직 시절 천성산 문제를 비롯해 환경단체로부터 수많은 고발을 당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후보는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해당부처 장관으로서 해당지역 주민의 이해관계와 시민단체의 입장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어느 일방의 입장만 대변할 수 없는 상황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인터넷 패러디를 퍼 날랐다는 이유로 한 대학생이 긴급 체포된 일에 대해 한 후보는 "기본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고 본다"며 선관위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한 후보는 최근 열린우리당 초강세에 대해 "세 야당의 야합을 비판하는 여론이 열린우리당 지지로 드러난 측면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국민들이 열린우리당을 지지하는 것은 민생과 개혁을 위한 열린우리당의 노력과 진정성이 국민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열린우리당이 민생을 꾸준히 챙기지 않고 정치개혁을 꾸준히 실천하지 않았다면 국민들이 단지 야당이 싫다고 열린우리당을 지원해 주었겠느냐”며 “4.15 총선 결과를 낙관한다”고 전망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4년 4월 1일 오전 10시 43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