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03.11 17:49

평화네트워크 4월말 NPT회의 참가 (2004.3.26)

평화네트워크 4월말 NPT회의 참가
동북아 비핵지대화 방안 집중 제기
2004/3/26
강국진 globalngo@ngotimes.net

시민단체가 다음달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핵무기금지협약 준비회의에 참가해 북핵문제의 진실을 알리고 동북아비핵지대화방안을 모색한다.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는 4월 26일부터 열리는 핵무기금지협약(NPT) 회의와 관련해 한국 비정구기구를 대표해 다양한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정대표는 △4월 28일 동북아 비핵지대 워크숍 공동주최 △29일 북핵문제 워크숍 공동주최 △29일 핵폐기․핵확산․전쟁 전략회의 발표 △5월 1일 뉴욕반핵시위 참가 △미 국무부․의회 관계자들과 면담(시간 미정)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핵무기금지협약 회의에서 북핵문제는 최대 쟁점이었다. 핵주권과 비확산이 가장 첨예하게 충돌하는 한반도는 이러한 딜레마를 해소하기 위해 핵군축과 핵폐기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문제제기가 높았다. 한국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동북아비핵지대 등을 쟁점화할 경우 국제사회에서도 상당히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핵무기금지협약 회의는 지난 2000년 재검토회의에서 만장일치로 비정부기구 대표단을 정부 대표단 수준으로 예우하기로 한 만큼 시민사회가 활동할 공간이 작지 않다는 평가다.

 

정 대표는 “한반도 핵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하고 동북아 공동안보를 높이는 방안으로 동북아 비핵지대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제기하고 외국 참가자들에게 북핵문제를 제대로 알리는 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다양한 외국 활동가․전문가들한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경수 명지대 교육학술개발원 교수는 “대인지뢰금지협약의 경우에서 보듯 국제문제의 경우 비정부기구가 정부기구보다 효과적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한국 시민사회가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번영을 위해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핵무기금지협약은 5년마다 재검토회의를 개최하며 재검토회의 3년전부터 해마다 준비회의를 열게 돼 있다. 오는 4월에 열리는 준비회의는 내년에 열리는 재검토회의에 대비한 3차 회의이다.

 

강국진 기자 sechenkhan@ngotimes.net

2004년 3월 26일 오전 2시 57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