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시민의신문 기사

대우-버마 가스전 사업 논란 (2005.4.18)

by 자작나무숲 2007. 3. 21.
대우-버마 가스전 사업 논란
시민단체, 인권침해 환경파괴 우려
2005/4/20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대우 인터내셔널이 버마에서 벌이고 있는 가스전 사업에 대해 시민사회가 인권침해·환경파괴 우려 등을 제기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국제민주연대는 지난 12일 토론회를 열고 버마가스전사업이 강제노동·강제이주·고문·강간 등 광범위한 인권탄압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1962년 이후 집권하고 있는 버마 군사정부가 가스전 사업으로 배를 불리기 위해 버마 민중들을 동원할 수 있다고 성토했다.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주최로 12일 오후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버마 가스 개발,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EarthRights International 공동설립자이자 골드만환경상 99년 수상자인 카사와씨가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이정민기자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주최로 12일 오후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버마 가스 개발,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EarthRights International 공동설립자이자 골드만환경상 99년 수상자인 카사와씨가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버마 군부정권이 자행하는 인권침해에 대우 인터내셔널이 연루됐음을 시사하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토론회 참석을 위해 방한한 니니르윈(Nyi Nyi Lwin) 아라칸 민족협의회 부국장 겸 태국 치앙마이대학 초빙교수는 “군부정권은 슈에 지역 안으로 들어온 어부들의 배를 빼앗은 뒤 고문을 하고 대우인터내셔널의 빌딩을 짓기 위해 숲을 제거하는 데 주민을 강제로 동원한 뒤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는 인권침해 사례를 주장했다.

니니르윈은 가스전사업이 버마에 미칠 영향에 대해 “군사독재를 연장시키고 지역주민들에게 강제노동과 강간 등 인권침해, 환경파괴를 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파이프라인 통과 예상 지역에선 고속도로 공사가 벌어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1만명 이상의 군인들이 배치돼 있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 대우 인터내셔널 측은 “대우 인터내셔널은 2000년 8월 미얀마 석유·가스 기업(MOGE)과 계약을 맺으며 현재 버마 A-1 광구 슈에 컨소시엄 지분 60%를 갖고 있다. 가스전 가치는 최소 1조3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대우 인터내셔널은 오는 6월까지 가스전 정밀매장량 분석과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평가정을 2번 추가로 시추하고 판정작업을 거쳐 매장량을 확정할 예정이다. 대우 인터내셔널은 2004년 1월 15일 버마 해상 A-1광구에서 한국이 6년간 쓸 수 있는 양에 해당하는 가스층을 발견으며 지난 3월 4일에도 일일 가스 생산량이 9천6백만 입방피트에 달하는 두 번째 평가정 시추에 성공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5년 4월 18일 오후 14시 28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시민의신문 제 593호 1면에 게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