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01.07 07:00

노원구와 북서울미술관 손잡고 풍성한 기획전시


서울 노원구가 북서울미술관과 손잡고 풍성한 기획전시를 내놓는다. 오승록 노원구청장과 기혜경 북서울미술관 부장은 내년에 천경자·이중섭 등 근·현대 명화전과 레안드로 에를리치 특별전을 비롯해 주민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전시를 추진하기로 의기투합했다. 2020년에는 세계명화전도 개최하기로 했다.

지난 27일 북서울미술관을 찾은 오 구청장은 기 부장과 함께 1시간 넘게 미술관 곳곳을 둘러보며 협력 방안을 의논했다. 특히 오 구청장은 천경자·이중섭 작품을 전시할 2층 전시실에서 전시 방식과 필요한 사항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

오 구청장은 “노원구는 그동안 북서울미술관에 주민 눈높이에 맞는 친근하고 호감도 높은 작품을 전시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그에 필요한 예산은 노원구가 뒷받침하려 한다”면서 “북서울미술관에서 여러 차례 협의를 통해 힘을 합치자고 호응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북서울미술관은 서울 북동부 주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넓히자는 차원에서 2013년 설립됐다. 지하 3층, 지상 3층으로 1만 7113㎡에 이르는 북서울미술관은 주민들에게 사랑받을 만한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지하철 7호선 하계역 바로 옆에 위치하고 미술관 옆 버스정류장은 연평균 탑승객 연인원만 120만명이 넘을 정도로 접근성이 좋다. 미술관 자체도 눈에 띄게 아름다울 뿐 아니라 미술관 앞 넓직한 광장과 계단을 통해 오르내릴 수 있는 옥상이 어우려져 인근 주민들에게 산책길로도 사랑받는다.

오 구청장은 “7월에는 천경자·이중섭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들을 포함한 근·현대명화전, 11월에는 레안드로 에를리치의 평양 특별 프로젝트 특별전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2020년 여름에는 세계명화전도 개최하려 한다”고 말했다. 기 부장은 “내년 한 해 동안 세계명화전을 위한 사전 조사와 관계자 업무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구청장과 기 부장은 “유명작가 및 세계적 명화전을 개최해 주민들이 가까운 북서울미술관에서 편안하게 좋은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현재 북서울미술관에선 리플리증후군, 북핵, 싸이와 김정은 등을 소재로 가짜뉴스를 풍자하는 ‘뉴스, 리플리에게’, 과학과 진보가 만들어낸 현대사회의 빛과 그림자를 성찰하는 사진축제 ‘멋진 신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휘어진 공간’ 등 기획전시가 이어지고 있다. 기획전시를 둘러보며 오 구청장은 미술관 1층에 자리잡은 키즈카페에도 큰 관심을 보이면서 구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오승록(왼쪽) 서울 노원구청장이 지난 27일 북서울미술관을 방문해 기혜경 부장과 함께 내년도 전시 방향을 의논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