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 12. 26. 07:30

서대문구 주민자치회 본격 가동

서울 서대문구에서 주민자치회가 본격 가동되기 시작했다. 천연동, 연희동, 홍제1동, 남가좌1동, 북가좌1동 등 5곳에서 주민자치학교 수료자 가운데 공개추첨을 통해 각 50여명으로 주민자치회가 속속 구성을 마치고 있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이 지난 4일 저녁 홍제1동 주민자치회관에서 열린 주민자치회 위원 위촉식에서 활동을 시작한 주민자치회 위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기존의 주민자치위원회가 자문기구라면 주민자치회는 의사결정기구로서의 성격이 강하다. 자치계획 수립, 주민총회 개최, 주민참여예산 사업 심사 등 권한과 책임도 더 강해졌다. 서대문구는 우선 5개 동에서 주민자치회를 운영한 뒤 2020년에는 14개 모든 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민자치회를 구성하면 주민자치위원회는 폐지된다.


지난 4일 저녁 홍제1동 주민자치회관에서 열린 홍제1동 주민자치회 위원 위촉식은 주민들 스스로 마을을 이끈다는 자부심을 한껏 드러내는 작은 마을잔치나 다름없었다.


어린이들의 커버댄스와 오카리나 공연에 뒤이어 축사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역시 “주민자치회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위한 새로운 실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홍제1동은 주민자치센터를 새로 짓는 것부터 시작해 해야 할 일이 정말 많다”면서 “홍제1동을 가장 잘 아는 주민자치회 위원 여러분이 마을 의제를 발굴하고 건의하고 결정해 달라. 구는 주민자치회와 함께 정책을 만들고 현실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주민자치회에 참여하려면 반드시 주민자치학교를 이수해야 한다. 주민자치학교는 주민참여 정책의 흐름과 의미, 서울형 주민자치회 이해, 주민자치회와 사람들이란 제목의 3회 과정으로 지난달 진행됐다. 최종 위원 선정은 공정한 참여 기회 제공을 위해 추첨 방식을 활용했다. 일부 동네에선 지원자가 몰려 공개추첨을 거치기도 했다. 주민자치회를 먼저 구성한 서울의 일부 다른 자치구에서는 주민자치학교 수료자가 50명이 안 돼 추첨할 필요가 없는 경우도 있었지만 서대문구는 4개 동에서 추첨할 정도로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남가좌1동에서 주민자치학교를 이수한 61명 가운데 50명의 위원에 선정된 한 주민은 “직접 탁구공을 뽑아 위원을 정하니 더욱 민주적이고 투명한 것 같다”면서 “앞으로 마을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주민자치회는 이번 추첨에서 위원으로 선정되지는 않았더라도 해당 동 주민이면 누구나 ‘분과위원’으로는 참여할 수 있도록 열린 구조로 운영된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