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횡사해/동아시아

아태 여성들, 평화문화를 말한다 (2004.11.19)

by 자작나무숲 2007. 3. 18.
아태 여성들, 평화문화를 말한다
23일부터 마닐라에서 국제회의
2004/11/19
강국진 globalngo@ngotimes.net

동아시아, 미국, 프에리토리코 여성들이 날로 강해지는 미국의 군사주의에 맞서 평화를 이야기하기 위해 필리핀에 모인다.

 

‘군사주의에 반대하는 동아시아-미국-푸에르토리코 여성평화네트워크’는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제5차 국제회의를 연다. 필리핀여성그룹이 주관하고 미국, 한국, 오키나와, 일본, 푸에르토리코, 필리핀에서 관련 활동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국제회의는 ‘평화문화’가 주제다. 한국에서는 회원단체인 ‘군사주의에 반대하는 한국여성평화네트워크’가 참여한다.

 

이번 필리핀 국제회의에는 한국여성평화네트워크 대표인 유영님 두레방 대표를 비롯해 고유경 주한미군범죄근절운동본부 간사, 조진경 다시함께센터 소장, 소설가 안일순씨 등 18명이 참석한다. 특히 경기도 남부․북부, 부산 등의 성폭력상담소장 등 여성인권과 관련한 성폭력상담소 소장들이 많이 참석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성평화네트워크는 군사주의에 반대하는 한국, 필리핀, 일본, 오키나와, 미국, 푸에리토리코 여성 평화단체들이 모인 단체이다. 한국측 회원단체인 한국여성평화네트워크는 두레방, 주한미군범죄근절운동본부, 평화를만드는여성회 등 6개 단체와 개인으로 구성돼 있다. 여성평화네트워크는 97년부터 2년간 국제회의를 열었으며 지난 4차 국제회의는 ‘군사주의와 여성인권’을 주제로 서울에서 열린 바 있다.

 

한국여성평화네트워크에 따르면 필리핀 국제회의는 22일 군사주의로 인한 피해지역을 방문하고 피해자들과 만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23일부터 25일까지는 △인신매매, 성매매, 여성에 대한 폭력 △환경과 자연자원, 그리고 갈등상황 △여성의 건강과 가난 △정부예산과 지출을 주제로 비공개회의를 연다. 26일 공개회의는 △인간안보와 개발 △글로벌 컨텍스트 △여성의 건강, 인간안보 △국제사법재판소의 여성 쟁점들 △평화를 위한 여성트랙 △시민사회의 구실 등을 다룬다.

 

김엘리 평화를만드는여성회 간사는 “이번에 회의가 열리는 필리핀은 미군기지 피해경험뿐 아니라 미군기지 철수 이후 새로운 문제들을 체험한 곳”이라며 “미군기지와 여성인권과 관련해 한국사회가 배울 점이 많은 곳”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주한미군재배치가 이뤄지면 미군기지가 철수하는 곳이 여러 곳 생기는 한국은 필리핀의 경험을 적극적으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4년 11월 19일 오전 5시 10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