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雜說/경제雜說

유럽 지역간 빈부격차

by 자작나무숲 2011. 9. 14.
728x90


최근 유로존 일부 회원국의 재정위기설로 한창 시끄럽다. 이럴때일수록 유럽 차원의 지도력을 높여야 한다는 논의가 높아진다.(
2011/09/07 - 유로 단일통화 넘어 단일 재정정책 고민중
)

이를 가로막는 요인 가운데 하나가 바로 유로존 국가간 경제력 차이다. 여기에 더해 각 지역별로도 상당한 경제력차이가 있다. 아래는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이 유로존 지역간 소득격차를 지적한 그래픽이다. 


지도를 보면 몇가지 재미있는 양상을 발견할 수 있다. 먼저 독일은 북부보다 남부가 훨씬 부유한 지역이라는 점, 반대로 이탈리아는 남부가 더 빈곤지역이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수도지역이 부유한 지역으로 나오지만 독일 수도 베를린은 그렇지 못하다.

스페인은 수도인 마드리드 말고도 바르셀로나가 속한 카탈루냐가 소득수준이 높은 지역이다. 거기다 바스크 지역까지. 모두 분리주의 성향이 강한 곳이다.

프랑스는 큰 영토에 비해서는 유독 수도를 빼고는 부유한 지역이 전혀 없다. 프랑스가 얼마나 중앙집권과 수도권 밀집이 심한지 드러난다.

벨기에는 북부와 남부의 소득수준 차이가 확연하다. 두 지역의 지역갈등의 배경에 경제력 차이가 있다는 걸 실감할 수 있다.  

출처는 여기:
http://www.spiegel.de/international/europe/0,1518,784612,00.html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