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횡사해/공공외교

독일 외무부 국장이 말하는 '독일 공공외교'

by 자작나무숲 2011. 9. 1.



안나 프린츠 독일 외무부 문화공보국장은 일본 주재 독일대사관에서 일하다 최근 귀국해 새로운 일을 맡았다. 그에게 독일이 현재 추구하고 있고 앞으로 모색해 나가야 할 공공외교의 기본원칙과 방향을 들어봤다.


: 독일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외교의 중장기 목표는 무엇인가.

 -독일 외무부는 (국내외) 시민들에게 외교정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독일 연방정부는 부처간 회의를 통해 정부 차원의 공공외교 전략을 구성한다. 우리는 신문·방송 뿐 아니라 소셜미디어나 동영상을 통한 메시지 전달, 토론회 등 대면접촉, 아울러 젊은 외교관들을 위한 교육훈련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갈수록 긴밀해지는 유럽연합 관계는 공공외교 중에서도 특별하다. 해외에는 독일문화원(괴테 인스티튜트)을 개설하고 독일주간 등 독일 관련 행사를 개최하며, 대사관이 직접 현지 언론 등을 통해 알리는 활동을 한다. 독일을 알리기 위한 정부 차원의 웹사이트와 잡지도 운영하고 있다.


: 공공외교가 프로파간다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주의해야 할 원칙이 뭐라고 보나.

 -상호작용이다. 토론회에선 청중 의견을 최대한 듣고 온라인에서도 항상 댓글을 들으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요즘처럼 정보량과 속도가 과다한 시대에 갈등이 첨예한 사안에서는 제대로 된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해야 한다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 상당히 모순되고 대립되는 역할을 부여받고 있는 셈이다.


: 공공외교를 시작하는 국가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최악은 아무 것도 안하는 것이다. 외무부가 손놓고 있는 순간 공론장은 부정적인 담론이 지배하게 될 것이다. 최근 독일에선 수퍼박테리아 문제가 발생했다. 그럴 때일수록 정부는 정확한 정보제공자가 되는 동시에 시민들에게 개방적인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지만 사실 조율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확산되면서 혼란을 가중시켰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