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雜說/경제雜說

미국 부동산값 추이, 거품으로 만든 천당

by 자작나무숲 2010. 8. 8.
아래 표를 보시면 그래프가 상당히 역동적이지요.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최근 몇 년간 부동산값 추이를 한번 보시지요. 2005년을 기준선으로 하는건데 특히 미국은 왕창 오르다가 왕창 떨어졌습니다. 그만큼 거품이 심했다는 것을 보여주겠지요. 독일이 완만한 곡선 그린다는건 견실한 경제상황을 반영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짧은 생각도 들고요.

이 그래프에 한국이 없는게 많이 아쉽습니다. 한국은 그동안 하늘높은 줄 모르고 부동산값 오르다가 최근에야 떨어진다고 아우성이지요. 하지만 외국 상황을 보니 앞으로도 더 떨어져야 하지 않을까 싶군요.


기본적으로 집값이 비싸서 사는 사람이 없고, 그래서 집값이 떨어진다는 건 ‘시장’의 힘을 믿어 의심치 않는 분들에겐 정확하게 교과서에 나오는 ‘정상’ 상황일 테니까요. 물론 시장의 힘을 의심해 마지않는 저같은 사람에겐 정상이건 비정상이건 상관없이 집값 좀 더 많이 떨어져서 이사 걱정 좀 안하고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http://www.ritholtz.com/blog/2010/08/house-prices-declining-from-peaks-around-the-world/

태그

댓글2

  • BlogIcon Crete 2010.08.08 22:07

    안녕하세요. 독일의 부동산 가격 변동이 왜 다른 선진국들과 패턴이 다른지를 이해하시려면 다음의 글을 읽으시는 것이 가장 좋을 겁니다. 그럼 힘찬 한주간 되시기 바랍니다.

    세계대전을 일으킨 나라들이라고 다를까
    http://blog.periskop.info/138
    답글

    • <링크>로 유명한 바라바시 교수가 최근에 쓴 <버스트 Burst> 책에 보면 인간활동에 나타나는 폭발성을 다루고 있지요. 이메일 몇시간이고 안 쳐다보다가 어느 순간 폭발적으로 이메일 발송하는 등의 폭발성.
      제가 이런 애기를 하는 것은 좋은 참고자료 알려주셨는데도 페리스코프님 글을 조금 전에야 읽어봤다는 걸 변명하기 위해서지요. ㅎㅎㅎ
      중요한 점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