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4.22 16:31

"김황식 하남시장 발언은 종교차별"

종교차별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김황식 하남시장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종교차별신고센터가 최근 ‘주의’ 결정을 내렸다. <관련기사 서울신문 3월 19일자 2면>


21일 문화부에 따르면 종교차별신고센터는 김 시장에게 공문을 보내 “하남시장이 기관장 신분으로 동 신고내용과 유사한 특정종교행사에 참석하고 축사를 할 경우 종교차별에 해당될 수 있음”이라고 통보했다. 이어 “향후 종교차별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요청”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종교차별 발언에 대해 종교차별이라고 지적하며 재발방지를 요청한 것은 종교차별신고센터 설립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설립된 종교차별신고센터는 공무원의 직무상 종교차별 행위를 신고받아 각계 인사로 구성된 자문회의를 거쳐 해당기관에 통보하는 역할을 한다.


김 시장은 지난 2월 15일 하남시 모 교회에서 열린 ‘이단대책 선포식 대회 및 세미나’ 참석해 “시장 직무를 수행하면서 하남시에 여호와의 영광이 차고 넘쳐서 하남시로부터 전국에 여호와의 복음화가 시작되기를 간절히 원했다. 아마도 오늘이 그 복음화의 시작되는 날이 아닌가... 이 자리에 참석한 모든 분들이 이단을 척결하는 용사로 하나님께서 써 주실것”이라고 발언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공직자종교차별신고센터에는 김 시장의 발언이 종교차별 아니냐는 신고가 4건이나 접수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진재수 문화부 종무2담당관은 “이번 조치가 행정상 제재를 수반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종교간 상생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지적을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종교차별신고센터 조치에 대해 하남시청 이명훈 공보팀장은 “시장이 개인적으로 한 일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Trackback 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