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시민의신문 기사

미래의제 설문 어떻게 했나

by 자작나무숲 2007. 4. 6.
미래의제 설문 어떻게 했나
2006/12/19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민주노동당 정책위원회와 진보정치연구소가 <시민의신문>·생태지평연구소·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미래의제 설문조사 보고서는 5~10년 후 한국사회에 제기될 미래의제를 점검하고 준비하기 위한 작업이다. 시민사회 전체적으로 장기적인 전략과 비전을 모색하는 기초자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민주노동당 정책연구원과 진보정치연구소 연구위원을 대상으로 지난 6~7월 예비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바탕으로 8~9월에는 질문목록을 작성하고 조사대상과 조사방법을 논의했다. 9월에는 본격적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10월부터 11월까지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보고서를 작성했다.

설문조사 대상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노동운동가, 학자·전문가 등 3개 분야로 나눴다. 먼저 설문조사 대상자를 선정했다. 학계는 진보정치연구소, 노동계는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시민사회단체는 생태지평연구소와 <시민의신문>이 맡아서 설문조사 대상자 명단을 취합했다. 그 결과 설문대상자로 학계 300명, 노동계 167명, 시민사회단체 96명을 선정했다.

설문은 이메일을 이용했으며 설문응답자는 학계 28명, 노동계 19명, 시민사회단체 19명 등 66명이었다. 설문응답자를 자세하게 구분해보면 성별로는 남성 54명, 여성 11명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이들은 연구경력 혹은 활동경력이 10년 이상인 경우가 39명으로 절반을 넘었고 7~9년이 9명으로 뒤를 이었다. 학계 응답자 28명 가운데 연구경력 10년 이상이 17명이었으며 노동계는 활동경력 10년 이상이 19명 가운데 10명, 시민사회단체도 19명 가운데 12명이었다.

설문을 위해 준비한 미래의제는 총 16개 분야 61개 항목이었다. 분야별로 구분해보면 △정치·지방자치·행정 8개 △환경·안전·에너지 7개 △외교통상 4개 △과학기술·정보통신 4개 △통일·북한 3개 등이었다. 이들 16개 분야를 다시 유사한 범주 6개로 나누면 △정치·외교·통일 △경제·산업·노동 △복지·보건의료 △환경·도시·과학기술 △언론·문화·교육 △여성·인권·소수자 등이다.

강국진 기자 globalngo@ngotimes.net
2006년 12월 18일 오후 19시 46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시민의신문 제 680호 6면에 게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