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권을 생각한다/경찰 개혁론

“남영동 분실을 국민에게” (2005.6.17)

by 자작나무숲 2007. 3. 24.

[경찰개혁] 시민의신문 캠페인

인권연대-성공회-이영순 의원실과 함께 운동 벌인다

2005/6/17


1987년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됐던 박종철씨 고문치사사건이 일어났던 남영동 대공분실. 이곳은 경찰청 보안국 보안3과 남영동 보안분실로 이름을 바꾼 채 지금까지 없어지지 않고 있다. 육중한 철문 속에 몸을 숨긴 남영동 보안분실은 지금 이 순간도 도서감정과 국가보안법 수사를 벌이고 있다. 


남영동 보안분실을 국민의 품으로 되돌리자는 운동이 시작된다. 시민의신문·인권실천시민연대·성공회·이영순 의원실 등은 지난 13일 인권실천시민연대에서 첫 모임을 열고 ‘남영동 보안분실을 국민에게’ 추진위원회를 오는 7월 4일 발족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20일부터 공동제안단체로서 시민사회에 캠페인을 위한 추진위 구성을 제안할 계획이다. 


캠페인 공동제안단체들은 1987년 박종철 열사를 고문으로 숨지게 한 것을 비롯하여 숱한 고문, 조작의 반인권적 치욕을 간직한 이 공간이 여전히 이름만 바꾼 채 보안경찰에 의해 국가보안시설로서 폐쇄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것은 그 자체가 치욕이라는 입장이다. 또 방첩 업무에 종사한다고는 하지만 적은 인원이 그처럼 큰 공간을 차지하고 있을 이유도 없으며 남영동분실이 홍제동 보안분실로 이전하더라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다. 


추진위는 “남영동분실을 국민에게 돌려 줌으로써 경찰도 고문과 조작이라는 구시대적 짐을 내려 놓고 과거의 아픈 상처를 함께 기억함으로써 새로운 시대에 맞는 경찰의 역할을 다시금 고민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남영동분실을 기억·나눔·참여 공간으로 

추진위는 대표, 고문, 추진위원, 집행위 등 4개 단위로 구성하며, 고문은 민주화운동 원로를 중심으로 한 인사들을 모시고, 대표는 5-7인 내외로 구성한다. 추진위원은 각계 각층의 단체와 개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고 집행위원은 4개 제안 단체를 중심으로 민가협, 유가협 등의 유관단체와 함께 10인 이내로 구성하도록 합의했다. 


추진위 구성 작업은 6월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20일까지 홈페이지 제작, 캠페인 취지 설명 문안 작성, 대표단 구성 등의 실무 작업을 진행한다. 추진위 발족 직후 경찰청장을 면담할 계획이며 추진위 주소는 인권실천시민연대로 하기로 했다. 


환수 이후의 계획과 관련해 제안단체들은 ‘믿을 수 있고, 관리 능력이 검증된 단체(기관)’가 정부한테서 위탁을 받아 운영토록 하자는 데 합의했다. 공간 활용에 대해서는 필수 관리요원을 위한 최소한의 공간을 제외하고는 인권박물관이나 노숙자 쉼터처럼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구체적인 운영계획은 앞으로 구체적인 논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1976년 생긴 남영동분실은 대지 3,000여평에 건평 1,600여평 규모로 7층 규모 본관과 2층 규모 부속건물, 2층 규모 별관과 테니스 코트 2면 등이 배치된 이곳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은 모두 51명이다. 


2005년 6월 17일 오후 12시 0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시민의신문 제 602호 1면에 게재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