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

"잠재적 가해자 취급? 우린 모두 누군가에겐 권력자"

by 자작나무숲 2021. 4. 19.

“다른 이들을 위한 배려와 역지사지, 시민적 의무를 강조하는 건 ‘잠재적 가해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의무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성인지 감수성 교육용으로 지난해 2월 제작했던 ‘잠재적 가해자의 시민적 의무’ 동영상이 최근 “남성 전체를 잠재적 가해자로 취급했다”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동영상을 제작한 나윤경 원장은 1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밤길에 혼자 집으로 돌아가는 여성들은 남성이 눈에 보인다는 것만으로도 불안감을 느낀다.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로 느끼는 여성들이 있으니 배려와 역지사지하자고 얘기하는 것은 ‘남성은 죄다 잠재적 가해자’라는 것과 엄연히 의미가 다르다”고 반박했다. 

 

나 원장은 “사회적 맥락에 따라 80대 여성조차도 누군가에겐 기득권을 가진 권력자 혹은 ‘잠재적 가해자’처럼 비칠 수도 있다는 경험을 통해 여성들이 느끼는 성폭력에 대한 불안감을 알리고, 해결책을 함께 고민하자는 취지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를 예로 들더라도 같은 맥락으로 설명할 수 있다”며 “어떤 사람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엘리베이터를 탔다고 가정해 보자. 마스크를 쓰라고 요구했더니 ‘나를 감염병 보균자처럼 취급하느냐’고 화를 낸다면 올바른 태도라고 할 수 있을까”라며 반문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20대 남성’과 관련해 나 원장은 “20대 남성들이 느끼는 불만은 남녀공학 등을 다녔던 그들의 경험에 따른 결과로 보이기도 한다”면서 “그들에겐 또래 여성들이 차별로 손해 본다는 생각을 가질 기회가 별로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안전한 제도권 안에서 여학생들은 성적도 좋고 학교생활도 주도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오히려 성평등을 잘못 이해하는 일부 교사나 어른들이 여자는 보호해 줘야 한다는 온정주의적 태도로 남학생들의 억울함을 만들어 내는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나 원장은 “지하철에 장애인 보행권을 위해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면 비장애인도 혜택을 받는 것처럼 성폭력에 불안해하는 이들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면 결국 나머지 사람들도 더 안전해질 수 있다”며 “양성평등교육은 남성과 여성 모두의 인권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면에서 보면 최근 남녀 간 대립을 부추긴다거나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여자대학에 입학하면 안 된다는 일부 ‘페미니스트’들의 활동은 페미니즘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0.10.12 -“매년 똑같은 성평등 교육, 맞춤형 콘텐츠로 다채롭게”

<서울신문 2021년 4월19일자 26면에 실렸습니다.>

 

“잠재적 가해자 취급? 우린 모두 누군가에게 권력자”

진흥원 성인지 감수성 교육용 영상 논란“밤길 홀로 걷는 여성, 남성 보면 불안해해안전한 사회 위해 역지사지하자는 취지“”타인 배려하는 자세야말로 시민적 의무”“다른 이들을 위한 배

www.seoul.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