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

결핵 환자 처음으로 2만명 이하로

by 자작나무숲 2021. 3. 29.

 지난해 새로 결핵에 걸린 환자가 처음으로 2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질병관리청은 3월 24일 제11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2020 결핵환자 신고현황’을 발표하고 지난해 신규 결핵환자가 1만 993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결핵환자는 2000년 결핵 감시체계를 운영하기 시작한 뒤 2011년 3만 9557명(10만명당 78.9명) 이후 연평균 7.3%씩 줄어들고 있다. 정부는 결핵예방법에 따라 매년 3월 24일을 ‘결핵예방의 날’로 지정하고 2011년부터 법정기념일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신규 결핵환자 가운데 76.4%(1만 5221명)이 폐결핵이었으며, 23.6%(4712명)는 폐외결핵이었다. 신환자율(인구 10만명당 신규 결핵환자)은 2019년 46.4명에서 지난해엔 38.8명으로 16.4%나 감소했다. 또한, 결핵 치료가 어렵고 복약 기간이 긴 다제내성결핵도 2020년 399명으로 전년(580명) 대비 큰 폭(31.2%)으로 감소했다. 


 질병청은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국가결핵관리사업에 기여한 보건의료인과 결핵관리전담인력 등 유공자 84명에게 정부 포상을 수여했다. 신생아, 소아청소년 결핵 예방·관리 및 치료에 이바지한 양산부산대병원 박수은 교수와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 책임의사인 전남대학교병원 권용수 교수가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으며, 국무총리 표창은 결핵요양시설인 대구요양원 최종수 사무국장과 경희대학교병원 최혜숙 교수가 받았다.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일선 현장에서 코로나19 대응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에도 취약계층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검진사업’을 실시하는 등 국가결핵관리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준 결과 신규 결핵환자가 2만명 아래로 진입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