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 12. 29. 07:00

불암산 나비정원 인기만발


 서울 노원구 불암산 힐링타운에서 가장 핵심 시설이라고 할 수 있는 불암산 나비정원이 기대 이상의 인기를 누리며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개관 두 달만에 누적 관람객 3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노원구에선 나비정원 인력충원으로 생태교육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관람객이 몰리면서 부족한 주차장 시설과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방안이 과제로 떠올랐다. 


 나비정원을 찾은 관람객은 11월 말에 이미 3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9월 18일 문을 연 나비정원은 하루 평균 주말에는 1500여명, 평일에는 700여명이 찾고 있다. 겨울철이라 관람객이 다소 감소한게 이 정도다. 나비정원 관계자는 “한참 관람객이 많을 때는 하루에 2200명 넘게 몰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불암산 나비정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나비를 눈앞에서 직접 관찰하고 생태교육도 받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건립됐다. 노원구 중계동 노원자동차학원 옆 도로에서 오솔길을 따라 100m 올라간 불암산 자락에 자리잡은 나비정원은 서울 도심에서 처음으로 문을 여는 곤충 생태 체험학습장이다. 시비 10억원과 구비 약 32억원을 들였으며 1448㎡ 규모다. 


 나비정원을 가장 즐겨찾는 건 동심 가득한 어린이 손님들이다. 어린이들은 나비온실에서 나비 수백마리가 눈앞에 날아다니고 손등과 발등에 앉는 모습에 열광한다. 자연스레 어린이를 데리고 온 가족 단위 관람객도 줄을 잇는다. 겨울에도 25~28℃ 기온을 유지해 사계절 내내 산란부터 번데기, 나비로 성장하기까지 나비 일생을 체계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것도 인기만점이다. 


 인기가 높아지자 고민도 늘었다. 무엇보다 부족한 주차공간을 늘리는게 당면 과제다. 나비정원 관리를 맡고 있는 오창종 노원구청 주무관은 “임시주차장을 만들었지만 지금은 최대 55대밖에 주차를 못하고 있다”면서 “아이를 데려오려는 부모들한테 주차 문의전화가 올 때마다 지하철 4호선 상계역에서 나비정원까지 걸어서 12분이라는 얘길 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아쉬워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편의시설을 늘리는 것도 숙제다. 현재 다양한 대안을 고민중이다”고 밝혔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