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雜說

세월호 참사, 청와대 국가안보실 책임론?

by 자작나무숲 2014. 4. 23.


일각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 국가안보실 책임론을 거론하자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안보실은 통일-안보-국방 분야 컨트롤타워”라면서 “청와대 안보실이 재난 컨트롤타워라고 얘기하는건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법적으로는 그 관계자 얘기가 맞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은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 안전행정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재난대응을 총괄·조정을 담당하는 지휘본부 기능을 하도록 규정했다. 국가안보실은 정부조직법 제15조에 근거한 조직이다. 국가안보에 관한 대통령의 직무를 보좌하는 것이 목적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국가안보실이 제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은 여전히 유효하다. 대통령이 국가안보에 관한 중요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서는 정확한 상황파악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 국가안보실은 전국 구석구석에서 벌어지는 각종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신속히 알 수 있도록 돼 있다. 


 청와대가 세월호 상황을 처음 보고받은 건 지난 16일 오전 9시31분이었다. 오전 10시 박근혜 대통령은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없도록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중대본과 마찬가지로 국가안보실 역시 상황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 분명히 드러난다. 


 오후 5시에 중대본을 찾은 박 대통령은 “학생들이 구명조끼를 입었다고 하던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고 물었다. 실종자들이 바다에 떠 있는게 아니라 침몰한 배 안에 갇혔다는 기본적인 내용조차 대통령이 제대로 보고받지 못했다. 국가안보에 중대한 구멍이 뚫렸다는 사실이 그렇게 전국에 생중계됐다. 



댓글1

  • dndkgkrp 2014.04.23 20:07

    인기가 떨어진다 싶으면 면도칼로 자작극이나 벌이고 붕대 감고 쇼 부리고 대선에는 자기 아버지 무덤에 말뚝이나 박아놓고 생쇼 하면서 음해하려는 종북세력이라면서 여론몰이하며 표 구걸하면서 지방선거가 다가오니까 천안함 여객선이나 조작해서 악화된 여론을 무마하려고 일으키고 북풍 조작해서 표 구걸하려고 한 것입니다 선거날짜가 가까울수록 효과가 있다고 하니 지방선거 6월 4일에 여객선은 4월에 16일에 일으킴 지방선거 2010년 6월 2일에 천안함은 3월 26일에 일으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