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산생각

공공기관, 올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지난해보다 64%늘려 구매키로

by 자작나무숲 2013. 5. 7.
728x90


 보건복지부는 7일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촉진위원회’를 열고 925개 공공기관에서 구매할 중증장애인생상품을 지난해보다 64.7% 늘어난 4147억원에 이르도록 하는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촉진계획을 의결했다. 


 위원회 계획대라면 올해 총 물품·용역 구매 예정액(37.5조 원) 대비 1.1%가 되기 때문에 중증장애인생산품 법정구매목표비율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 시행령은 ‘공공기관 총 구매액 대비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비율이 1%를 넘어야 한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총 구매액은 2518억원으로 총구매액 대비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비율이 0.49%에 불과했다. 이는 2011년 2358억원, 0.55%보다도 감소한 실적이다. 


 복지부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를 독려하고 이에 따른 지원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구매실적 우수·미흡기관의 명단을 공표하는 한편, 구매우수기관에 대한 표창과 구매담당자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따르면 구매실적이 가장 좋은 국가기관은 국회도서관, 금융위원회였고 가장 실적이 나쁜 곳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검찰청, 통일부 등이었다.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부산·서울이 상위기관에 뽑힌 반면 전남·강원은 하위기관에 들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