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재정/풀뿌리자치 모습들

서울시 온라인시스템 전면개편한다

by 자작나무숲 2013. 2. 24.


서울시가 온라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을 개편하고, 복잡하기로 악명이 높은 시 홈페이지를 개선하기로 했다. 또 온라인에서 대변인 역할을 할 ‘디지털 미디어 디렉터’를 신설한다. 현재 민간업체에서 용역 중이며 5월쯤 최종보고서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최근 홈페이지 중복과 시민참여 부족을 지적하면서 통합적인 온라인 시스템을 새로 구축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아울러 “이를 위해서는 미디어특보실이 시장 대행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한다”며 특보실 위상 강화와 인력 충원도 주문했다. 지금까지는 유창주 미디어특별보좌관 말고는 별도 보좌관이 없는 상태다.


박시장 의견을 토대로 서울시가 구성한 미디어특보실 등 조직구성도



 이에 따라 앞으로 유 특보는 소통상황실과 소셜미디어센터를 총괄하게 된다. 소통상황실에 소셜캠페인과 해외소셜미디어 담당자도 한 명씩 추가한다. 현재 시에서는 시민소통기획관, 정보화기획단, 대변인실 등 관련 부서가 유 특보를 중심으로 디지털 미디어 디렉터의 역할과 조직 배치 등을 논의하고 있다.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미디어통합위원회도 구성한다. 이를 위한 조직개편은 6월초 쯤 이뤄질 전망이다. 


 시 홈페이지는 종류만 100가지가 넘을 정도로 복잡해 시민들이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 공무원들은 물론 외부 전문가들조차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정보를 찾는데 애를 먹을 정도다. 연구용역에 참여하는 한 민간업체 관계자조차 “시청 홈페이지 전체 그림을 파악해보려 했지만 지금도 머릿속에 그려지질 않는다”고 혀를 내둘렀을 정도다. 시에서는 새로 구축하는 홈페이지에 소셜미디어를 전면 도입하고 정보공개를 넘어 정보공유를 이끌 수 있도록 시스템 구축할 예정이다.


 유 특보는 “이명박·오세훈 전임 시장 당시 시 홈페이지 방문자는 하루에 40만~48만명가량이었는데 박 시장 취임 이후 90만~98만명 수준으로 늘었다”면서 “그럼에도 여전히 시민참여와 소통은 미약하고 소셜미디어는 박 시장 중심으로만 돼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정보소통광장만 하더라도 100개가 넘는 시청 홈페이지가 하나 더 늘어난데 불과하다는 혹평이 존재한다”면서 “이제는 조금씩 조금씩 개편해선 답이 안나올 정도가 됐다. 처음부터 새롭게 시스템을 구축하는게 오히려 비용도 적게 든다”고 강조했다. 




 왼쪽은 서울시 페이스북 공식페이지, 오른쪽은 박원순 개인 페이스북이다. 내용은 상당히 겹치는데 중요한건 오른쪽은 수시로 박 시장이 쓴 글이 올라오는데 서울시 공식페이지는 그걸 한참 못따라간다는 점. 현재 서울시 온라인 상황이 딱 이렇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