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재정/풀뿌리자치 모습들

도봉구, 창동에 아레나공연장 건립 속도낸다

by 자작나무숲 2012. 9. 25.


 강북·노원·도봉·성북 등 서울 동북지역 4개 구청이 K팝 전용 아레나공연장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들 4개구로 구성된 동북4구발전협의회는 25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슈퍼아레나, ㈜케이티와 함께 도봉구 창동 환승주차장 부지 약 3만 3000㎡에 서울아레나공연장을 건립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환승주차장 주변에 위치한 체육시설 등을 활용해 복합공연장과 호텔 등을 지어 창동을 공연문화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협의회는 시유지인 공연장 건립 예정 부지를 임대해줄 것을 서울시에 건의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10월말에서 11월초까지 서울시에 민간제안서를 정식으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1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아레나공연장(체육관 형태의 공연전용관)이 전혀 없는 실정이다. 최근 기획재정부에서도 아레나공연장 건립을 신성장동력 가운데 하나로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정도다. 

 도봉구에선 창동 차량환승기지가 창동역이 종점일 때 만든 곳이라 지금은 의미를 상실해 이전비용 등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 창동역에서 도보로 5분 이내에 위치해 있어 아레나 공연장 입지에서 필수사항인 대중교통 접근성 면에서 우수하다는 점에 주목하고 아레나공연장 건립계획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성북, 노원, 강북구 등 나머지 3개구는 지난 5월 협의회의 공동의제로 채택된 이후 공연장 건립 추진 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보태왔다.

 이 구청장은 “동북지역 8개 구 350만명과 경기 동북권 150만명 등 창동에서 반경 10㎞ 이내에 인구 500만명이 밀집해 있다.”며 “서울아레나공연장 건립은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큰 구실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공연장 시설 소유권은 서울시가 갖고 사업자는 20년간 운영권을 갖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재원을 조달할 계획”이라면서 “최저수익보장 등 기존 민간투자사업에서 드러난 독소조항을 처음부터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