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6.07 18:39

[중동취재기] 아랍에미리트, 한국기업 투자유치 손짓

 “아랍에미리트연합에 투자하는 한국 기업은 이곳 상공회의소에 주차 한 번만 하면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칠 수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한국 기업에 적극적인 구애 공세를 하고 있다. 6일 UAE 아부다비 상공회의소에서 만난 무함마드 알 무헤이리 사무총장은 30분 넘게 아부다비 정부와 상공회의소가 얼마나 기업활동에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는지 쉴 새 없이 설명했다. 이어 상공회의소 간부들을 대동하고는 직접 상공회의소 곳곳을 안내하며 자신들이 얼마나 한국 기업 투자 유치를 원하고 있는지 강조했다. 

 그는 “세계 각지의 우수한 인력들이 아부다비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아부다비는 사회간접자본을 비롯해 기업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가 중점을 둔 것은 해외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절차를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아부다비 경제개발부가 지난달 30일 서울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 투자협력 포럼’을 개최한 것도 한국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려는 이곳 정부의 의지를 보여준다. 코트라가 주관한 이 행사는 제조, 에너지, 금융, 인프라 구축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주제 발표 등이 이뤄졌다. 아부다비 연방철도공사 등 UAE를 대표하는 국영회사들과 여러 왕족들이 참여해 아부다비 국부펀드의 해외투자현황과 계획, 프로젝트 발주 계획과 한국 기업의 참여 방법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UAE가 한국 기업에 적극적인 것은 ‘석유 이후’를 고민하는 속내가 담겨 있다. UAE 정부에선 석유자원이 100년 이상 갈 것으로 보고 있다. 상당히 낙관적인 전망이긴 하지만 이마저도 21세기 하반기에는 UAE가 본격적으로 무얼 먹고사느냐 하는 생존 문제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아부다비 중앙은행 수석경제학자 기야스 괴켄트는 “지하자원은 경제개발을 위해 좋은 조건이긴 하지만 그 자체로 충분조건은 아니다.”면서 “정부는 관광과 철강, 교육 등 12개 분야를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부다비에서 만난 엔조 그룹 아메드 알하나에이 회장도 “아부다비 경제에서 석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1970년대 80%였지만 지금은 60% 정도로 떨어졌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산업 다변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UAE는 이미 2008년부터 한국에 중동지역 최대 수출대상국으로 부상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은 두 번째 원유 수입대상국이기도 하다. UAE에 진출한 한국 기업은 건설 하도급업체를 빼고도 160여개사로 투자법인·지사·지점형태로 진출해 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70개사로 가장 많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