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6.02 13:00

[중동취재기] 이집트에서 느끼는 한류

 

 최근 이집트에서도 한류 바람이 불면서 자연스레 한국어를 배우려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그 중심에 카이로 아인샴스대학교 한국어과가 자리잡고 있다. 대학 내 6층 건물 맨 위층에 자리잡은 한국어과 사무실에서 졸업시험 준비에 한창이던 히잡을 쓴 여학생들은 하나같이 한국 드라마와 영화, 가요를 웬만한 한국 사람보다도 더 잘 알고 있다. 한국어과를 지원한 것도 그런 관심이 한몫을 했다.

 대학 재정이 어려운 탓에 변변한 학교 지원 없이 한국의 국제교류재단과 코이카, 이집트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 후원만으로 학과를 운영해야 하지만 학생들의 한국사랑은 뜨거웠다. 김현주 학과장에 따르면 한국어과는 20059월에 처음 개설됐다. 2009년에는 첫 졸업생을 배출했고 대학원도 문을 열었다.

오세종 교수에 따르면 아인샴스대 한국어과와 함께 한국어 교육의 중심으로 자리잡은 한국대사관 한국어교육원에서 시행하는 한국어 강좌도 1999년 시작 이후 지난해에는 150명 모집에 900명이나 지원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우수한 학생들이 한국어과에 몰리고 일반인들이 한국어를 배우겠다고 하는 데는 한국 대중문화가 빠른 속도로 이집트에 알려진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최근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드라마를 직접 찾아서 보는 젊은이들도 늘고 있다.

게하드 압바스는 이집트 드라마와 달리 한국 드라마는 하루 종일 보고 있어도 지루한 줄 모른다.”면서 저녁 6시부터 시작해 저녁도 굶고 밤 10시 넘어서까지 한국 드라마를 본 적도 있다.”고 말했다.

 누란 무함마드는 한술 더 떠 이집트 드라마나 영화를 보는 건 시간낭비라면서 한국 드라마나 노래를 들으면 한국어 실력도 늘고 문화도 익힐 수 있다.”고 강조한다. 아야 아흐마드는 제일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무엇이냐고 묻자 너무 많아서 고르기가 힘들다.”고 하더니 곧 내 머릿속 지우개’ ‘가을동화’ ‘겨울연가’ ‘대장금’ ‘꽃보다 남자등을 줄줄 꿰었다.

김현주 학과장은 한국국제협력단 등을 통해 받는 지원이 큰 도움이 되고 있지만 학과 규모가 커지면서 지원확대가 절실하다.”면서 컴퓨터나 복사기처럼 노후 장비를 고치고 전문교재를 확충하는 게 시급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집트 카이로 아인샴스대 한국어과 교수진과 학생들이 학과 사무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세종 교수, 게하드 압바스, 김현주 학과장, 누란 무함마드, 아야 아흐마드, 김우진 코이카 파견 강사.


Trackback 1 Comment 1
  1. BlogIcon rita 2011.06.03 00: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류라는 표현을 두고 이야기가 많았지만, 이제는 더이상 우리나라의 문화가 다른 나라에서 사랑받는 것이 신기하기만 한 일이 아닌가 봅니다. 먼 곳에서 우리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 그들의 열정을 통해 보람을 느끼는 것도 정말 좋은 경험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