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3.01 19:18

리비아에 등장하는 무기들 면면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 진영과 반정부군이 사용하는 무기들을 살펴보면 리비아가 전 세계 무기 전시장이 된 듯한 느낌마저 든다. 이들이 손에 쥔 무기에는 굴곡 많은 현대사를 거쳐 온 리비아의 모순과 갈등이 그대로 녹아 있다.


 근대 이후 리비아군의 뿌리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리비아에서 작전을 전개했던 영국군과 그 이후 리비아에 군사기지를 주둔시켰던 미국군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후 옛 소련과 수십년간 맺었던 긴밀한 군사협력의 유산은 지금도 개인화기인 AK47 소총부터 T72 탱크, 주요 전투기 등에 그대로 남아 있다.


카다피가 정권 안위를 위해 넘쳐나는 오일머니로 각종 무기를 사들이면서 브라질, 체코슬로바키아,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유고슬라비아, 심지어 북한산 무기까지 리비아로 흘러들어 왔다. 미국산 치누크 수송헬기와 허큘리스 중형 수송기, 프랑스산 미라지 전투기, 벨기에산 FNF2000 돌격소총 등이 대표적이다.


 리비아 지상무기의 근간을 이루는 것은 옛 소련 계열 무기라고 할 수 있다. 카다피가 1969년 쿠데타로 왕정을 폐지하며 강력한 반미노선을 견지한 데 따른 결과였다.


런던에 본부를 둔 국제전략연구소(IISS)에 따르면 쿠데타 직후인 1970년부터 소련이 무너진 1991년까지 소련은 190억 달러나 되는 무기를 리비아에 판매했다. 1988년 로커비 민항기 폭파 사건으로 리비아가 유엔의 군사 제재를 받게 되면서 소련이 잃게 된 잠재적인 무기판매 수익만 해도 75억 달러나 될 정도다.


수많은 엘리트 장교들이 소련으로 유학갔다. 그 가운데 한 명이 바로 시위대를 유혈진압해 악명을 떨친 카다피의 6남 카미스(33) 32여단 사령관이다


 정부군 일부가 이탈하면서 정부군이 보유하고 있던 무기가 속속 반정부군 손에 흘러들고 있다. 국경 밀무역을 통해 반입하는 무기도 상당한 수준이라는 외신 보도도 나온다. 초기에는 AK47 소총처럼 기본적인 소형 개인화기만 들고 있던 반정부군이 차츰 RPG7 대전차로켓포, PK 기관총, KPV 중기관총은 물론 리비아 공군의 폭격에 맞서기 위한 DShK 대공 중기관총 같은 중화기도 확보했다. 최근에는 BMP1 장갑차와 T72 탱크 같은 기계화 무기까지 손에 넣기 시작했다.


 주전장인 지상전력에서는 정부군과 반정부군의 무장 수준이 갈수록 평준화되고 있지만 아직 넘을 수 없는 벽이 있다. 바로 공군 전투기를 이용한 폭격이다. 일부 대공화기로 감당하기에는 리비아 공군이 보유한 미그기와 수호이 계열 전투기들은 너무 강력하다. 하지만 전투기를 조종하는 군인들이 폭격 명령을 거부해 버리면 얘기는 달라진다.


리비아 공군 조종사 2명이 지난달 21일 폭격 명령을 거부하고 미라지 F1 전투기 두 대를 타고 몰타로 망명했다. 이틀 뒤에는 공군 조종사들이 벵가지 시내에 폭탄을 투하하라는 명령을 거부하고 수호이22 전투기를 고의로 추락시키기도 했다.


 

정부군한테서 탈취한 PK 기관총을 들고 있는 리비아인 모습. 그 뒤로 BMP-1 장갑차가 보인다.


AK 소총을 들고 환호하는 리비아인. 뒤로 보이는건 대공미사일. 정확한 제원은 모르겠다...


PK 기관총


RPG7 대전차로켓포


KPV 중기관총.


T-72 탱크


폭격 명령을 거부하고 몰타로 망명한 미라지 F-1 전투기


수호이(Su)-22 전투기 모습. 최근 벵가지 시내 폭격 명령을 받은 리비아 공군 조종사 2명이 명령을 거부하고 이 전투기를 고의로 추락시켰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