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 7. 22. 18:00

세월호로 시작해 세월호로 마감한 강병규 장관 106일


 강병규 전 안전행정부 장관은 세월호 침몰로 시작해 결국 세월호 참사로 끝맺은 106일간의 임기를 7월 16일 마쳤다. 그는 이날 정종섭 후보자가 대통령으로부터 장관 임명장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안행부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직원들과 일일이 작별 인사를 했다. 1978년 내무부 시절부터 36년간 공직에 몸담은 공무원의 이임식은 따로 하지 않았다.

 강병규는 직원들에게 아쉬운 인사를 건네면서 “연말까지는 아무런 계획도 세우지 않고 푹 쉬고 싶다”면서 “그동안 진도 팽목항에 12차례 다녀왔는데 이제 민간인 신분으로 조용히 다시 찾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병규로서는 안전관리 주무부처를 맡고서 조직과 제도를 점검할 여유도 없이 취임 2주 만에 충격적인 세월호 침몰 사고에 직면했다. 이후 다른 일은 손댈 엄두도 못낸 채 세월호에 끌려다니다가 임기 막바지에는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정부 대응의 문제점을 집중 비판받는 몸이 됐다. 특위는 다음달 4일부터 8일까지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은 벗었지만 다시 청문회에 불려나와야 한다.

 강병규는 지난 4월 2일 취임식에서 지방선거를 잘 준비하자고 강조한 뒤 곧바로 “국민 안전과 각종 재난·재해 예방에 더욱 노력하자”고 역설했다. 그는 “현장에서의 대응이 효과적이며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면서 “수련회나 청소년 캠프 사고가 재발한다면 어느 부모가 안심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발언은 그에게 부메랑이 된 셈이다.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지방자치를 발전시키는 토대를 만들고 싶다는 평소의 포부는 물거품이 됐다.

 안행부 관계자는 “장관 취임 당시만 해도 ‘관운이 참 좋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는데, 돌이켜보면 세상만사 ‘새옹지마’(塞翁之馬)란 말이 딱 맞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Trackback 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