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7.03.12 09:21

사고 시내버스에 ‘매달린 시민안전’

사고 시내버스에 ‘매달린 시민안전’

“사고가 났더라도 시동이 걸리면 회사에서 운행하라고 하는데 별 수 있나요. 어떻게든 횟수는 채워야지요.”

지난 9일 밤 10시50분 서울 중화동 태릉사거리. 버스기사 A씨는 정거장에 멈춰 있던 시내버스에 올라타 시동을 걸었다. 버스의 뒷부분은 한눈에 봐도 심하게 찌그러져 있었다. 뒷 범퍼가 밀려 엔진 냉각팬을 파고들어 시동을 걸자 버스에서는 기계 깎는 소리가 시끄럽게 났다. 하지만 A씨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다시 버스를 운행했다.

이 버스는 불과 1시간30분 전 같은 장소에서 사고가 난 버스였다.A씨는 교통사고 피해차량 운전사였고 중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사고 장소에 있던 버스로 돌아와 운행을 시작한 것이다. 사고는 이날 밤 9시20분쯤 혈중알코올농도 0.198%의 만취한 운전자 김모(43)씨가 정거장에 멈춰 있던 이 버스를 들이받으면서 일어났다. 승용차는 앞부분이 완전히 찌그러졌고, 사고로 버스 승객 5명이 다쳐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을 정도로 큰 사고였다.

A씨는 사고 직후에는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어 보이자 슬그머니 다음 정거장에서 손님을 태우고 종점까지 한 시간 넘게 운행했다.

시내버스는 서울시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지정된 하루 운행횟수를 채워야 한다는 게 A씨의 설명.A씨는 “운행 횟수를 못 맞추면 버스회사 배차원들도 사유서를 내야 하고 운전기사들도 사고가 나면 일단 운행횟수를 맞추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웬만하면 운행을 계속한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정비는 고사하고 간단한 검사조차 받지 않은 사고 차량이 서울시내를 아무 일 없다는 듯 다니는 것을 아는 승객은 아무도 없었다.

한편 11일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가 지난달 23일부터 6일 동안 버스를 이용하는 서울시민 19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운행이 덜 안전해지고 운전기사들도 불친절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법규 준수 등 안전운행 수준에 대해 ‘매우 만족’(43명·2.3%)과 ‘만족하는 편’(659명·34.6%)이 36.9%로 지난해의 48.8%에 비해 11.9%포인트나 감소했다. 운전기사들의 친절도도 ‘매우 친절’(59명·3.1%),‘친절한 편’(708명·37.2%)이 지난해의 48.2%보다 7.9%포인트 감소했다.

이달 말로 예정된 요금 인상에 대해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8%(72명)에 불과했다.

강국진 이재훈기자 betulo@seoul.co.kr

기사일자 : 2007-03-12    8 면

Trackback 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