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2.11 16:08

트위터 전성시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는 힐러리 클린턴 장관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눈길을 끈 것은 기자회견이나 보도자료가 아니라 국무부 트위터 계정인 ‘딥노트’를 통해 네티즌들에게 맨 처음 알렸다는 점이었다. AP통신은 미 국무부가 장관의 공식 일정을 트위터를 통해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전 세계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트위터(Twitter.com)가 나날이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트위터는 별도 신원확인 없이 아이디(ID)만으로 140자 이내의 단문메시지를 통해 전 세계 네티즌들과 수다를 떨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최근에는 아이폰 등 스마트폰을 통해 더욱 간편하게 글을 올리거나 읽는 게 가능해졌다.

 유명 정치인이나 연예인뿐 아니라 기업 경영자와 정부기관까지도 대중과 소통하기 위한 수단으로 트위터를 활용하기 시작하면서 트위터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명인사 가운데 대표적인 트위터 이용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 등이다. 전 세계 327만여명이 오바마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리는 짧은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읽을 수 있다. 마찬가지로 오바마 대통령도 전 세계 74만여명이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 컴퓨터 장비업체 선마이크로시스템즈의 최고경영자 조너선 슈워츠가 지난 4일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사임 소식을 일본식 전통 단시인 하이쿠 형식으로 전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지난달 국민과 정치 사이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트위터를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새해 인사와 함께 매일 트위터에 메시지를 올리겠다는 약속을 하기도 했다.

 트위터는 지난해 이란 대선 직후 발생한 민주화시위와 지난달 아이티 지진 상황에서도 강력한 힘을 과시했다. 민주화시위 과정에서 시위대는 당국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트위터를 통해 시위 전개상황과 시위 개최 시간 등을 공유했다.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아이티 상황을 전 세계에 알리고 구호기금을 모으는 데도 큰 구실을 했다.

 트위터의 가능성을 주목하는 것은 범죄집단도 예외가 아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미국에선 마약 조직 등 범죄단체들이 트위터 등을 활용해 밀고자 경고 메시지를 조직원들에게 돌리는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경찰들도 트위터를 통해 범죄조직원들의 신원을 파악하거나 조직 동향을 수집하는 실정이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