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뒷얘기/공무원들 이야기

“한국 디지털정부 노하우 배우러 캄보디아에서 왔습니다”

by 자작나무숲 2022. 9. 27.

“수십년에 걸친 한국의 디지털 정부 경험을 배우고 싶습니다.”

캄보디아 우정통신부 차관보 야란디 투이는 4일 인터뷰에서 “캄보디아는 이제 막 시작했지만 한국은 수십년에 걸친 디지털 정부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한국이 정책 자문과 역량강화교육 부문에서 더 많은 지원을 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우정통신부는 캄보디아 전역의 우편사업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를 당당하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디지털정부 정책관리자 과정’ 참석차 한국을 방문해 한국의 디지털 혁신을 배우고 전문가들을 만나는 바쁜 일정을 소화한 투이 차관보는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정부 업무를 디지털화하는 것은 외국인 투자 유치 등 캄보디아의 경제 발전을 위해 필수”라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투이 차관보는 캄보디아가 가진 장점으로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최근 훈 센 총리가 우정통신부에 디지털 거버넌스 위원회 설립하라고 지시하는 등 디지털 정부와 정보통신 발전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캄보디아는 고도성장을 하고 있으며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 인구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층 인구가 풍부하다는 것 역시 잠재력”이라고 강조했다.

투이 차관보는 캄보디아가 개선해야 할 과제에 대해 “정보기술 기반시설과 전문 인력 부문에선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다. 정보기술 업체들의 역량도 불충분하고 법제도 정비도 과제”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약점들을 극복하는 데 한국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 정부는 5일 프놈펜에서 한창섭 행안부 차관과 치엣 반뎃 우정통신부 장관이 만나는 양자 회담과 토론회를 통해 지난해 문을 연 한·캄보디아 디지털정부 협력센터의 운영 현황과 성과를 점검하고 디지털 정부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