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6.14 03:39

최준호 문화원장이 말하는 '프랑스 한류'



 최준호 프랑스 주재 한국문화원장은 최근 프랑스에서 일기 시작한 한류 바람에 대해 상당히 고무적인 일임은 분명하지만 일희일비하지 않는 장기적인 안목과 배우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9일(현지시간) 파리에 있는 프랑스 주재 한국문화원에서 만난 그는 “한국 대중음악계가 프랑스와 교류하면서 오히려 프랑스의 좋은 점을 배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프랑스 파리에서 연극을 공부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일하다 프랑스 주재 한국문화원장으로 왔다. 

문: 현지에서 느끼는 한국문화에 대한 프랑스인들의 관심은 어느 정도인가.

  -프랑스에서 공부하던 1980년대에는 한국이 인도 옆에 붙어 있는 줄 아는 사람도 있을 정도였다. 지금은 일본이나 중국과 다른 특색 있는 문화를 가진 나라라는 인식을 가질 정도에 이르렀다. 나 스스로 놀랄 때가 많다. 기반이 잡히고 있다.

한때의 유행과는 다르다. 특정 그룹만 따르는 게 아니다. 음악에 대한 관심이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생겨나고 있다. 단기적 흐름에 좌우되지 않고 꾸준히 흐름을 이어 가려는 노력이 중요하다.


문: 한국 문화를 향유하는 이들의 수준이 만만치 않다는 인상을 받는다.


 -맞다. 프랑스에서 한국 문화가 유행한다는 것은 프랑스 문화의 저력을 보여 주는 것이라는 점도 봐야 한다. 파리는 세계 문화의 수도를 자임하는 곳이다. 문화 다양성을 존중하고 살려 주는 게 파리의 힘이다. 그 속에서 한국 문화가 자리잡는 건 분명 자랑스러운 일이다. 프랑스 음악인들로부터 ‘K팝을 통해 프랑스 문화에 대해 되돌아보게 된다’는 말을 듣는다. 그런 속에서 프랑스 문화도 풍부해지고 있다. 한국 문화를 풍부하게 하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 프랑스인들이 왜 한국의 아이돌을 좋아할까 의아해 하는 사람도 있다.


 -프랑스에선 전국민이 다양한 문화를 즐긴다. 가창력과 가사가 좋은 가수도 넘쳐난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아이돌이 인기 있는 이유가 나도 궁금하다. 그래서 더 자세히 들여다본다. 그들은 한국음악에서 역동하는 힘을 발견하고 그걸 매력으로 받아들인다. 한국 문화를 향유하는 사람들의 수준이 웬만한 한국 사람보다 높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그들 역시 한국 아이돌이 기획사에서 만들어 낸 기획상품이란 걸 안다. 그들은 그러면서도 잘 만든 기획상품을 소비하는 것이다.


문: 정부에서도 문화산업 육성 차원에서도 ‘한류’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안다.


 -개인적으로는 한류라는 말을 싫어한다. 한류라는 프레임은 기존 문화를 엎어 버리고 (한류를 덮어) 씌우겠다는 발상이 들어 있다. 그래서는 문화교류가 안 된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같이 가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한국 대중문화 바람’ 정도까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사실 프랑스에선 문화산업이라는 용어 자체가 없다. ‘문화적 산물’이란 말을 쓸 뿐이다. 그들이 보기엔 문화가 어떻게 산업일 수 있느냐는 것이다.


파리에서 공연하는 샤이니 사진제공: SM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지하련 2011.06.14 09: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한류'라는 단어가 무척 부담스러웠는데, "한류라는 프레임은 기존 문화를 엎어 버리고 (한류를 덮어) 씌우겠다는 발상이 들어 있다. 그래서는 문화교류가 안 된다"라는 의견에 공감이 되네요~. 좋은 인터뷰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