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雜說/詩

백석 시인이 노래한 자작나무 '白樺'

by 자작나무숲 2011. 11. 23.



白樺 / 백석

산골집은 대들보도 기둥도 문살도 자작나무다

밤이면 캥캥 여우가 우는山도 자작나무다

그맛있는 모밀국수를 삶는 장작도 자작나무다

그리고 감로(甘露)같이 단샘이 솟는 박우물도 자작나무다

山넘어는 평안도(平安道)땅도 뵈인다는 이山골은 온통 자작나무다
 

 ― 백석, <白樺>,『조광』 4권 3호, 1938.3











 

'雜說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동엽 '산문시1'  (1) 2012.05.27
이소라 '바람이 분다'  (0) 2011.12.22
백석 시인이 노래한 자작나무 '白樺'  (0) 2011.11.23
꽃 (김춘수)  (0) 2011.09.08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김수영)  (0) 2011.08.22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1979)  (0) 2011.07.22

태그

댓글0